달력

07

« 2018/07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저번에 그렇게 돌아다니다가
한 번은 도이치박물관에 갔다.

한글 팜플렛이 너무나도 반갑고 좋아서 가졌으나 부실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도이치박울관은 기계, 장비들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루었는데
몇 번에 걸친 내 분수를 넘은 화랑 및 박물관 구경에 지쳐서
보고 싶은 곳만 들렀다.

그곳은 바로 나의 로망! 대항해시대부터 19세기까지의
군함들을 모아놓은 해양파트의 왼쪽면!
너무나도 사랑하는 나의 아름다운 범선들의 미니어쳐가
수려한 자태를 뽐내며 내게 그 아름다운 흘수선(?)을
보이고 있었다.


갤리스 한자콕 캐러벨 캐러벨-아메리고베스푸치커스텀 프류트 핀네스 바크 프리깃 등등(순서 맞나 까먹었다.)
한참을 재밌게 보았다.
여러가지 체험들도 있엇는데 이를테면 범선 돛을 당길때 얼마나 힘든가 같은 것들... 일일이 하며 놀다보니
사진은 없다. 쿨하게 없다.

도이치박물관 도이체무제움이라고 해야할까 독어초급들었으니... 아무튼 거기서 한참을 재밌게 놀다가
나오니 길거리는 또 맑았다. 비오다가 맑다가 다시 비오고.
거기서 길을 조금 어긋나 걸으면 유스호스텔쪽으로 가게되는데(중앙역의 왼쪽)
그 쪽은 이주민들과 가난한 여행객들이 주로 모여있는 곳이었다.

뮌헨은 구시가는 아름답고, 올림픽공원쪽으로 가는 외곽지역은 주거지로 아주 아름답지만
상당히 이주민과 기존 주민이 물과 기름처럼 분리되어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느 나라건 나라의 문제는 나름 있게 마련이고,
또한 얼마나 불거져야 문제가 될 지는 각자의 나라마다 다를 것이지만...
독일은 상당히 그 문제를 묵혔다가 풀어낼 느낌.

아무튼 그때부턴 다시 중앙역에서 부촌이라고 할 수 있는 지역을 통과하여 올림픽공원을 갔다가
베엠베 박물관을 갔다가 크게 돌아서 영국정원을 들렀다가 레지덴츠 마리엔광장 유스호스텔로 돌아왔다.
하루 추산 20km 넘었을지도 모른다. 아무튼 유스호스텔 돌아와서 곤히 잤으니까...

'나라의 문제' '여행객은 보지 않을 사회의 불균형'은 내가 생각하긴 넘 진지해서
좀 생각하다 말았다.


ㅋㅋ 별 생각없다.


나왔더니 폭우가 왓다가 다시 비가 슬쩍 그쳤다. 그래서 동선을 다시 길게 잡앗는데
한손에는 우산 한 손에는 샌드위치를 잡았더니 사진은 못찍었고

비올 땐 못찍겠드라. 그냥 되게 이뻤다.
Posted by 큰멀청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