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9

« 2019/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  
  •  

퓌센을 다닐때는 정말 좋은 형님 한 분과 같이 갔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데
난 내 생각만해서 걸어요 걸어요 해서 많이 고생하셨을것 같다.
다시 생각하면 죄송한데ㅠ

생각해보니 메일을 보내드렸는데
나 그 계정 들어가보질 않았다.;;;;;
답장 보내주셨을텐데;;; 아이고;
이거 사진 정리해보고 들어가서 답장 확인하고
사죄드려야겠다.

더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모르니까ㅋ
(사실은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맞나)를 가서 츄크슈피체를 보고 싶었는데
비가 너무 와서 진로를 급 변경하였다.)

명확한 한 가지는 절대로 절대로 걸어서 노이슈반슈타인성까지 가야한다는 것 뿐.
버스는 놓칠게 많은거 같다.
가는 길이 너무 아름다웠다.


미친왕 쾨니히/키 루드피히/키 형 잘생겼다.
나는 어딜 가든 비를 만난다. 홀로 혹은 주도해서 여행을 가면. 거의 백퍼센트 비와 구름을 만난다.
최근에 혼자 갔던 월출산도.

삶에 우여곡절이 많았던 것 같지는 않지만,
앞으로의 삶에 비와 구름이 끼더라도,
삶 자체는 내가 본 풍광처럼 색다른 아름다움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퓌센을 걸으며 생각하게 됐다. 월출산도, 뮌헨도.
앞으로 있을 내 삶의 구름과 비를
때로는 씩씩하게 극복하기도 하고
때로는 구름에 산이 가리듯 좌절도 해보고,
때로는 어우러져 전혀 새로운 모습을 스스로 발견하기도 하면서,
삶은 더욱 다채로운 모습과 향기를 갖추게 되는 것 아니겠나.
싶기도 하다. 
좀 힘들어도 ㅎㅎ 웃자!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


정말 예쁘다. 저 누리끼리한건 슐로스 호엔슈방가우 - 호엔슈방가우성
둘 다 뮌헨의 레지덴츠를 보았기에 굳이 들어가지 말고 밖을 구경하기로 하고
돌아다녔다.

쾨니히 루드비히씨도 공부 안했고, 퓌센은 그냥 몰랐다. 몰랐기에
걷기로 했고, 그냥 풍경을 본 것이 정말 좋았다. 더 알앗으면 덜 재밌었을 것 같은 아이뤄니.


2~5번째 사진은 너무 밝게 찍은 것 같은데. 걍 패스 암튼 저러하였다.'
주변 마을과 어우러지는 풍경.
글고 렌즈에 묻은 빗물. -_-..좀 닦지 게으른 예비역.

 
도란도란 군대(...)얘기와
나의 진로에 대한 압박감을 일방적으로 토로(...)하며(미안해요ㅠㅠ)
아름다운 길을 되감기했다.
마을도 정말 아기자기하면서 이쁘지만 그래도 독일스러운 깔끔함(?)이 계속 있었던 것 같다.
(물론 비전문가의 뷰...이니 부정확)


구름낀 퓌센.
그러나 아름다웠던 곳.
내게 활력을 주었다.
ㅋ환영하진 않지만 구름과 비.
내 삶을 더 다채롭게 할 매운 재료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될터이니.


아직도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아름다운 슈방가우 근처의 흙길이 아른거린다!

Posted by 큰멀청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ucilos 2010.12.04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이슈반슈타인 성 너무 멋지네-

    진심으로 저런 성에서 살고 싶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