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7

« 2019/7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You'll remember me when the west wind moves
Upon the fields of barley
You'll forget the sun in his jealous sky
As we walk in the fields of gold

So she took her love
For to gaze awhile
Upon the fields of barley
In his arms she fell as her hair came down
Among the fields of gold

Will you stay with me, will you be my love
Among the fields of barley
We'll forget the sun in his jealous sky
As we lie in the fields of gold

See the west wind move like a lover so
Upon the fields of barley
Feel her body rise when you kiss her mouth
Among the fields of gold
I never made promises lightly
And there have been some that I've broken
But I swear in the days still left
We'll walk in the fields of gold
We'll walk in the fields of gold

Many years have passed since those summer days
Among the fields of barley
See the children run as the sun goes down
Among the fields of gold
You'll remember me when the west wind moves
Upon the fields of barley
You can tell the sun in his jealous sky
When we walked in the fields of gold
When we walked in the fields of gold
When we walked in the fields of gold



이제야 가사를 곱씹어 보게 된..

'읽은 것과 본 것 메모 > 내 마음에 드는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bby McFerrin - Ave Maria  (0) 2010.12.27
Sting - Fragile  (0) 2010.12.27
Sting - Fields of Gold  (0) 2010.12.23
내 사랑 내 곁에  (0) 2010.12.22
Million Roses / 백만송이장미  (1) 2010.11.10
Concerto Pour Une Voix  (0) 2010.10.25
Posted by 큰멀청년

매주 수요일마다 체크

'배운 것 메모 > The War against F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12월 22일 목표까지 -6.4kg  (0) 2010.12.22
Posted by 큰멀청년

내 영혼의 사채업자 T모씨가 말해서 급 생각난 그 노래.

뭐 감정이입이 될 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고.

난 원곡 아닌 버전을 원곡으로 알고 있었는데 워낙 좋은 가수들이 많이 불렀으니ㅋ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iJ6ThgYyhSs 


나의 모든 사랑이 떠나가는 날이
당신의 그 웃음 뒤에서 함께 하는데
철이 없는 욕심에 그 많은 미련에
당신이 있는 건 아닌지 아니겠지요
시간은 멀어짐으로 향해 가는데
약속했던 그대만은 올 줄을 모르고
애써 웃음 지으며 돌아오는 길은
왜 그리도 낯설고 멀기만 한지
저 여린 가지 사이로 혼자인 날 느낄 때
이렇게 아픈 그대 기억이 날까
내 사랑 그대 내 곁에 있어 줘
이 세상 하나뿐인 오직 그대만이
힘겨운 날에 너 마저 떠나면
비틀거릴 내가 안길 곳은 어디에

저 여린 가지 사이로 혼자인 날 느낄 때
이렇게 아픈 그대 기억이 날까
내 사랑 그대 내 곁에 있어 줘
이 세상 하나뿐인 오직 그대만이
힘겨운 날에 너 마저 떠나면
비틀거릴 내가 안길 곳은 어디에

'읽은 것과 본 것 메모 > 내 마음에 드는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ing - Fragile  (0) 2010.12.27
Sting - Fields of Gold  (0) 2010.12.23
내 사랑 내 곁에  (0) 2010.12.22
Million Roses / 백만송이장미  (1) 2010.11.10
Concerto Pour Une Voix  (0) 2010.10.25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 - 이문세  (0) 2010.10.25
Posted by 큰멀청년

저번에 그렇게 돌아다니다가
한 번은 도이치박물관에 갔다.

한글 팜플렛이 너무나도 반갑고 좋아서 가졌으나 부실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도이치박울관은 기계, 장비들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루었는데
몇 번에 걸친 내 분수를 넘은 화랑 및 박물관 구경에 지쳐서
보고 싶은 곳만 들렀다.

그곳은 바로 나의 로망! 대항해시대부터 19세기까지의
군함들을 모아놓은 해양파트의 왼쪽면!
너무나도 사랑하는 나의 아름다운 범선들의 미니어쳐가
수려한 자태를 뽐내며 내게 그 아름다운 흘수선(?)을
보이고 있었다.


갤리스 한자콕 캐러벨 캐러벨-아메리고베스푸치커스텀 프류트 핀네스 바크 프리깃 등등(순서 맞나 까먹었다.)
한참을 재밌게 보았다.
여러가지 체험들도 있엇는데 이를테면 범선 돛을 당길때 얼마나 힘든가 같은 것들... 일일이 하며 놀다보니
사진은 없다. 쿨하게 없다.

도이치박물관 도이체무제움이라고 해야할까 독어초급들었으니... 아무튼 거기서 한참을 재밌게 놀다가
나오니 길거리는 또 맑았다. 비오다가 맑다가 다시 비오고.
거기서 길을 조금 어긋나 걸으면 유스호스텔쪽으로 가게되는데(중앙역의 왼쪽)
그 쪽은 이주민들과 가난한 여행객들이 주로 모여있는 곳이었다.

뮌헨은 구시가는 아름답고, 올림픽공원쪽으로 가는 외곽지역은 주거지로 아주 아름답지만
상당히 이주민과 기존 주민이 물과 기름처럼 분리되어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어느 나라건 나라의 문제는 나름 있게 마련이고,
또한 얼마나 불거져야 문제가 될 지는 각자의 나라마다 다를 것이지만...
독일은 상당히 그 문제를 묵혔다가 풀어낼 느낌.

아무튼 그때부턴 다시 중앙역에서 부촌이라고 할 수 있는 지역을 통과하여 올림픽공원을 갔다가
베엠베 박물관을 갔다가 크게 돌아서 영국정원을 들렀다가 레지덴츠 마리엔광장 유스호스텔로 돌아왔다.
하루 추산 20km 넘었을지도 모른다. 아무튼 유스호스텔 돌아와서 곤히 잤으니까...

'나라의 문제' '여행객은 보지 않을 사회의 불균형'은 내가 생각하긴 넘 진지해서
좀 생각하다 말았다.


ㅋㅋ 별 생각없다.


나왔더니 폭우가 왓다가 다시 비가 슬쩍 그쳤다. 그래서 동선을 다시 길게 잡앗는데
한손에는 우산 한 손에는 샌드위치를 잡았더니 사진은 못찍었고

비올 땐 못찍겠드라. 그냥 되게 이뻤다.
Posted by 큰멀청년

뮌헨에는 도착해서 마지막 떠나는 날까지 계속 머물렀다.
물론 잘츠부르크-인스부르크를 첫차로 떠나보기도 하고,
퓌센도 갔다오고, 파사우도,
그리고 무려 3시간 30분을 편도에만 투입하여
하이델베르크도 갔다오고(이런걸 동선 멍텅구리라고 한다.)

막차로 밤에 돌아와서 굿나잇 샌드위치와 음료수(술은 잘 못마셔서)를
마시며 돌아다녔다.


뮌헨 중앙역에서 구시가쪽으로 죽 나오면 가장 먼저 보이는 작은 성당.
내부는 실제 뮌헨에서 삶을 꾸려가는 사람들이 잠시잠시 들러서 기도를 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약간 이른 새벽녘이라 한 두사람이 조용히 눈을 감고 있다가 가는데
저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말끔한 정장을 입은 그 사람들은 오늘 하루는 또 어떻게 살아가는 걸까?
몇 발짝 쫓아가보다가 도로 들어와서 나도 기도를 해보았다.

생각없이 멍~하니 돌아다니지만 이 허술한 추억들이 모두 저의 가슴 속에 소중한 기억이되고
같은 것을 보고 더욱 많은 것을 알 수 있는 때가 왔을때, 의미있는 재료가 될 수 있게 해주세요
했던 것 같다.

그 외에는, 부모님생각(정말?), 몇 안되지만 소중한 친구들 생각(슬슬 구라가 심해지는ㅋ)
을 했던거 같다.


다시 나와서 마리엔광장쪽으로 좀만 더 걸으면 성 미카엘 성당이 나온다.
브뤼셀에서는 사탄을 제압한 모습이었다면, 이곳에서는 들어오는 모든이들에게 가호를 내리는
잘생긴 청년으로 다시 나타났다. 할로 미카엘 형.
여기서도 12제자와 몇 가지 성경내용만 알아도 즐길 수 있는 수많은 조각과 그림이 있었다. 굿굿.

이놈의 비. 너무 어두워서 사진을 극단적으로 밝게 찍었다. 형태는 보여야 할테니까 ㅠㅠ
사진은 다 비뚤어지고 너무 밝게 왜곡되었는데 한손에 샌드위치
그리고 다른손엔 사진기 그리고 샌드위치팔과 목으로 우산을 감고 있어서 그랬다.


성당에서 홀로 엉터리 기도를 하느라 점심답이 되어서 학센바우어에서 1/2 슈바인학세를 먹었다.
Zweitel Schwein Haxe 정도 되려나? 독어 초급듣는데 아직 저런건 못쓰겠다.
겉 껍질은 고소하며 바삭하고 속살은 두말할나위없이 부드러운 그 맛.
맥주랑 먹으면 좋겟지만 나는 못먹어서 스프라이트와 먹었더니 친절한 아저씨가 노안인 애로 취급.

한참을 뜯어먹고나서 오데온광장으로 간 후 레지덴츠를 갔다.
루드비히1세때 모양을 갖추었다는 이 곳은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었다.
남들은 찰칵찰칵 사진 찍엇는데 난 데스크에 맞겨서 단 한개도 없다.
오디오 가이드를 들고 다시 영어듣기 공부 모드.

왕실의 영화를 보여준 화려한 역대왕의 방을 보기도 하고,
헤라클레스 상의 굳건한 모습, 그리고 당시 얻었던 다양한 동양 도자기 컬렉션까지...

가난한 진리의 예술가가 존재의 무한함을 생각했듯이
화려한 왕들도 나름의 비유와 과거의 영화를 통해 스스로의 유한함을 이겨보는걸까.
'향기로운 잔향을 남기며 피었다가 아름답게 스러져가는 존재'가 되고 싶은 나는ㅋ
어떻게 살아야할까?라는 전혀 엉뚱한 생각도 하며, 한참을 구경하였다.


그러고나서는 영국정원을 아주 조금 걷고나서
이자르강변으로 걸어걸어갔다.
도시 전체가 과거를 간직하고있지만 서서히 변해가는 모습.
강아지를 뒤에 태우고 자전거타며 가는 할머니 모습.
평일 오후 일상의 평화로운 모습을 구경하는 재미가 컸다.

나의 일상은 어떠한 모습이었을까.
우리 동네는 이곳과 비교하면 어떤가.
삶의 자세라고 하긴 너무 거창하지만 이곳에도 있는 다양한 일상의 국면
내가 슬리프 질질 끌고 돌아다니던 동네의 일상
천천히 곱씹어보았다.

읆 나머지는 머리가 굳어서 다음으로 미루어야겟다.
Posted by 큰멀청년